반응형

청담에서 논현동 SB타워로 새로 이전한 오마카세 맛집 스시 코우지에 다녀왔습니다.
유투브에서 자주 봐왔어서 궁금했던 곳인데요
일 끝나고 가야 했기때문에 스시 코우지 디너로 예약했습니다.

감자퓨레 쭈꾸미

스시 코우지 디너 카운터 오마카세 가격은 인당 25만원이었습니다.
참고로 런치 가격은 13~16만원인데요
비싼만큼 친절하고 맛있기로 유명한 곳입니다.
스시 코우지 말고도 압구정 근처에 오마카세 맛집이 꽤 많긴합니다.


음식이 하나하나 나올때마다 재료와 먹는 방법을 친절하게 설명해주셨는데요
먹고나서 적지 않으면 곧바로 잊어버리는 건 어쩔수 없나봅니다..흑흑
설명해주실 때마다 포스팅할거였으면 다 메모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 스시 코우지의 오마카세입니다.

이건 뭐였더라.. ^^
같이 나온 와사비에 적당량 덜어 먹었는데 고소하니 맛있었습니다.
스시 오마카세는 작품같이 나오는 비주얼에 감탄하는 재미도 있는 것 같습니다

게살

오마카세 뜻은 주방장 가게의 주방장에게 주문한 음식을 일임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래서 요리사의 능력이 아주 중요한 부분입니다.
셰프분이랑 같이 떠들면서 먹어도 좋더라구요!


오마카세 맛집답게 스시 코우지의 코스 요리는 비주얼마저 섬세한 하나의 작품같았는데요
이것도 김에 듬뿍 싸서 먹으니 너무 맛있었습니다.

찐전복과 내장소스

먹기 전에 못먹는 재료가 있는지 물어보시던데요
알러지가 있었으면 어쩔뻔~ 이 맛난 걸 못먹을 뻔 했습니다

관자

셰프께서 한입에 먹으라고 직접 건내주셨던 구운 관자 우니입니다.
입안 가득 퍼지는 크리미한 우니가 관자랑 잘 어울렸습니다.
맛있게 먹었던 스시 코우지의 코스요리 중 하나였습니다.
맛있는 건 역시 기억에 남는군요;

그 다음 계속되었던 스시 코우지의 스시타임-!
전 이때부터 배가 슬슬 차더라구요
오마카세 맛집까지 왔는데! 제발 더 먹어 하면서 먹었던 것 같습니다ㅜ_ㅜ

오마카세 맛집은 요리사가 직접 요리하는 모습을 보면서 먹는 재미가 있는 반면
다른 일행과 자리가 붙어있어서 얘기하는 게 서로 다 들리는 불편함도 좀 있는 것 같습니다..
저만 그런가요ㅋㅋㅋ

먹다 배불러서 밥을 조금 줄여달라 부탁했습니다
그래도 배부른건 똑같지만 먹어야하기때문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남기니까 바로 앞에서 쳐다보고 계신 셰프분께 죄송스럽더라구요ㅠㅠ

참치는 맛있다는 말도 입아픕니다
개인적으로 스시 중에 청어를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오마카세를 많이 가보진 않았지만 스시 코우지는 양이 좀 많은 것 같다고 했더니
몇몇 분들도 그렇게 말씀하시더라구요.
결국 저 마지막 세점은 남겼다는..ㅜㅜ
집에 와서 생각해보니 특히 저 연어알 올린 금태였나 저건 정말 아까웠습니다 ㅋㅋㅋ

그래도 입가심으로 딱이었던 푸딩과 얼그레이 아이스크림까지 잘 먹고 나왔습니다.
특별한 날 좋을 것 같은 오마카세 맛집 스시 코우지에서의 디너 후기였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ilime

    오마카세 제대로 즐기고 오셨군요 ㅎㅎㅎㅎㅎ
    넘 부럽습니다~!!

  2. thumbnail
    곰손이

    셰프님과 대화나누면서 즐기는 식사 넘 좋네요^^

  3. thumbnail
    아홉냥이들과 냥냥냥
    2022.05.24 17:43

    맛있어 보여요!